[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실체가 귀하고 중하다. 속이 겉보다 크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고린도후서 4장 16절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



아무리 <대단한 그림 작품>, <잘 찍은 사진>,

<대단한 형상의 자연석>이라도

그것이 <실체>와 같이 ‘기능’은 하지 못합니다.

‘원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실체>는 ‘원(原) 존재이기 때문’에

대화도 할 수 있고, 만질 수도 있으며

실제로 존재하기에 그리도 중하고 귀합니다.


여러분 모두는 <실제로 존재하는 실체>이기에

그리도 중하고 귀합니다. 믿습니까?


<천지 만물과 모든 인간의 원 존재자>는

‘하나님, 성령님, 성자’이십니다. 

고로 <천지 만물>과 <모든 인간>은

‘삼위일체의 상징물’이며 ‘상징체’입니다. 


<원 존재>이신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가

얼마나 중하고 귀한지 깨닫기 바랍니다.

깨닫고,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서 자기를 만들

‘원 존재를 닮은 최고 아름다운 상징체’가 되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