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시간은 지나고 나면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시간은 쓸 때는 길다.

지나고 나면,

하루도

한 시간같이 짧고,

일 년도 하루같이

짧기도 하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확실성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하겠다고 하는 자도 아직은 불확실하고

이미 가고 있는 자도 과정이라 아직 불확실하다

목적지까지 간 자만 확실성이 있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정상으로 봐야 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인생을 멀리 내다보지 않을 때나,

화날 때, 섭섭할 때는 모두

새 머리와 같다.

너무 좁게 보고, 코앞만 본다.

고로 제대로 못 본다.

기도하고,

정상으로 봐야 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알아야 빠르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알아야 빠르다




[정명석 목사의 나만이 걸어온 길] 그 길은 생명 구원의 발길이었다

정명석 목사_나만이 걸어온길

그 길은 생명 구원의 발길이었다







사람들은 저마다 각자의 길을 걸어간다. 정명석 목사도 자신만이 걸어온 인생길이 있다. 그 길을 돌이켜 보면 모든 사람과 더불어 오늘의 하늘 인생을 살기 위함이었다. 그 인생의 고통과 고뇌들은 모두 그 어둠 속에서 빛을 보기 위함이었으니 한 날의 괴로움은 오늘 이날의 기쁨이 되었다.

세상의 모든 영웅 열사들이 그러했고 노아, 엘리야, 모세, 요셉 등 성서의 중심인물들도 하늘을 만나기 전에는 각자 자기만이 겪는 눈물겨운 길들이 있었다. 정명석 목사 또한 인생에 있어 파란곡절이 많았다.

가정에서 정명석 목사를 이해하기까지는 거의 30여 년이 걸렸다. 그 오랜 기간은 하늘이 숨겨 그렇게 되었다고도 할 수 있지만, 가정의 무지로 고통과 시련이 더한 것이었다. 예수님은 ‘선지자라 할지라도 가정과 고향에서 인정하지 않음으로 그 받는 고통이 심하다’고 말씀하셨다. 정명석 목사의 남다른 기도 생활은 보통의 삶과 생활을 원했던 가족들에게 모두 이해할 수 없는 행실과 말들이었으니, 그 말과 행동은 주목을 받게 되었고 미쳤다는 취급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인생은 더 뛰면 더 받게 되고 더 뿌린 자가 더 거두게 된다. 더 깊이 연구하고 더 깊은 삶을 사는 자는 그렇지 못한 자와는 말과 행동이 다르니 당연히 서로 심정이 맞지 않는 상대가 되는 것이다.

정명석 목사 또한 하늘의 심정과 진리를 더 깨닫고 사망의 잠에서 보다 깨어났기에 그렇지 못한 사람들의 삶이 안타까울 뿐이었다. 사망으로 흘러가는 젊은 인생들을 세상의 눈으로 보면 별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깊은 산 속에 묻혀 1주일, 2주일 혹은 한 달씩 기도하노라면 사망의 세계에서 무가치하게 살아가는 영혼들이었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견딜 수 없는 쓰라림과 불쌍함이 파도쳐 밀려왔다. 그럴 때는 농사보다도, 학문에 파고드는 것보다도, 벼슬을 하겠다는 마음보다도 그 영혼들을 건지고 싶어 참을 수 없게 되었다. 그럴 때마다 정명석 목사는 다리골의 그 숲속 기도굴을 헤치고 나와 1500∼2000장씩의 전도지를 싸 짊어지고 전도 길을 떠났다. 그것은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발길이었으며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행실이었다.

당시 농촌은 하루 벌어 열흘을 먹는다는 바쁜 계절이었다. 집에는 늙으신 부모님이 새벽부터 밭에 나가면 별을 보고서야 돌아오셨다. 그렇게 살아도 시골 된장찌개에 세술 밥을 먹고 살기에 급급한 월명동 고향 달동네 삶이었다.

그러나 정명석 목사의 길은 가정의 부모와 전혀 달랐다. 그 길은 하늘이 시킨 것도 땅이 시킨 것도 아닌, 자신이 깨닫고 불타는 마음으로 스스로 마음 내키어 떠나는 생명 구원의 발길이었다.

인생 그 누구든지 알고 보면 자기의 삶에 부모가 동참하지 못하고 형제도 애인도 동참하지 못하는 것이다. 형제도 애인도 결국 깊이 보면 각자의 삶이다. 자기의 고통에 남이 참여하지 못한다. 자기 길은 자기가 가야 한다. 그러나 부모가 자식을 자기 품속에 넣고 살려고 하고, 손윗사람이 손아랫사람을 자기 손안에 쥐고 살려고 한다. 그것은 실상 그 인생을 죽이는 격이다.

인생은 하나님이 각자에게 다르게 준 삶의 길이다. 그것은 천국을 간다 해도 마찬가지이다. 인생은 개성의 삶이다. 그래야 절대적으로 하나님이 자기에게 준 타고난 복을 찾아 살 수가 있다. 정명석 목사가 부모 형제가 시키는 대로 자기 인생길을 걸어왔더라면 오늘날 이 길을 전혀 올 수 없었을 것이다. 깊이 기도하고 깨닫는 가운데 하늘이 감동을 주는 대로 살아온 삶이 오늘의 삶이 되었다.

정명석 목사가 부모님이나 형제와 깊은 대화를 진지하게 한 후에 자신의 길을 물었을 때 부모님은 “형제들은 도시로 목회하러 나가고 동생들은 돈 벌러 나갔으니 너는 결혼해서 농사지으며 살아라.” 하셨다. 형들에게도 자신이 무엇을 하며 인생을 살아가야 하느냐고 물었을 때 대답을 주지 못하였다. 세상 물정을 모르는 나약한 네가 무엇을 할 자격이 있겠냐는 것이었다. 하지만 저 하늘은 정명석 목사에게 무언의 답을 주었다.

부모는 낳아주고 학교의 선생은 학문을 가르쳐 주고 스승은 인생을 가르쳐 주지만 하나님은 정명석 목사 인생의 전부가 되어 갈 길을 옆에서 인도해 주셨다. 하늘의 감동을 따라 살아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집에서 가족들이 투덜대고 온 마을 사람들도 “월명동 아무개는 이 바쁜데 미쳤다.” 하며 소리가 높아졌다.

 정명석 목사는 전도지를 가지고 한 번 나가면 가까운 데서부터 먼 곳에 이르기까지 돌아다니며 차안에서나 노상에서나 할 것 없이 복음을 전하였다. 한날은 젊은 청년들과 대학생들이 많이 타는 대전발 진산 경유 대둔산행 버스에 올라서 15∼20분씩 복음을 전했다. 그때 전한 말씀은 예수 믿고 하나님을 믿으라는 말씀이었다. 믿어야 맘도 몸도 편하고 내세에 영생을 얻게 된다는 말씀을 전하며, 또 하나님은 자신을 통해 지금 이 시각에도 각자의 생명을 부르시고 지극히 사랑하신다고 깨우쳐 주었다.


차안에 있는 모든 자는 복음에 귀를 기울이며 좋아했고 하늘이 심정 측은히 여긴다는 말씀에 마음이 감동되어 복음을 달게 받아들였다. 걔 중에는 교회를 잘 다니다 안 다니는 자, 혹은 교회를 다니다가 ‘하나님이 나 같은 자도 정말 필요로 하시나…’ 하고 다니다 만 자, 혹은 하나님을 꼭 믿어야 하는지 의심하는 자도 있었지만, 말씀을 전하니 모두 감동과 감화를 받아 더 말씀해 달라고 하기도 했다.

 정말 하나님은 전도자를 통해 말씀해 주고 계셨다. 성령님은 감동을 주었고, 주(主)는 그들을 사랑해 주셨다. 정명석 목사는 날이 갈수록 복음 전함에 담대해졌으며 어눌한 말은 유능해졌다. 그래서 좁은 차 안 보다는 광장에서 외치고 싶었고, 또 온 민족에게 복음을 전하고 싶었다. 처음에는 어떤 말을 하여야 하나 하며 얼굴이 붉어지고 부끄럽고 당황도 되었지만, 막상 말씀만 하면 입이 모자랄 정도였다.

그렇게 해가 지도록 외치고 버스가 끊어지면 정명석 목사는 발길을 돌려 다시 다리골 기도굴로 갔다. 그곳은 편안한 작은 문도 없었고 불도 없었고 먹을 것도 없었으며 박쥐까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온종일 밭에 나가 일하고 들어온 부모님이 있는 집으로는 도저히 들어갈 수 없었기에 정명석 목사는 다리골로 발걸음을 옮겼다.

특별히 먹은 밥은 없었다. 다만 관광 온 학생들이 몇 개 준 사과를 먹으며 쓰린 속을 달랬다. 그리고 하루의 일과를 영과 육으로 반성해 보면서 다음날의 계획도 세웠다. ‘내일도 오늘처럼 전도 잘 되었던 그곳으로 가야지! 내일은 방법을 달리해서 관광 온 사람과 진산에서 대둔산까지 같이 걸어가며 전도를 해야지.’ 하고 마음을 먹었다. 정명석 목사는 보람이 느껴졌다. 그렇게 하며 밤새 기도하고 성경을 보다 보면 어느새 팔베개 새우잠에 가을밤은 깊어만 갔다. 그때 나이 27세. 정명석 목사의 나만이 걸어온 길이었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성찬식의 의미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씀_설교말씀

성찬식의 의미

본문 요한복음 13장 12-20절

『그들의 발을 씻으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앉아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종이 주인보다 크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 자보다 크지 못하나니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
내가 너희 모두들 가리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나는 내가 택한 자들이 누구인지 앎이라 그러나 내 떡을 먹는 자가 내게 발꿈치를 들었다 한 성경을 응하게 하려는 것이니라
지금부터 일이 일어나기 전에 미리 너희에게 일러둠은 일이 일어날 때에 내가 그인 줄 너희가 믿게 하려 함이로라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보낸 자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영접하는 것이요 나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하는 것이니라』

하나님의 역사를 이루기 위해 이스라엘 민족과 온 세계를 구원하러 온 예수님은
한편으로는 <인류를 구원하는 영광의 길>을 가셨고,
다른 한편으로는 <희생의 십자가 길>을 가셨습니다.  

구원자는 ‘자신의 죄’ 때문에 십자가를 지지 않습니다.
 ‘세상의 죄’ 때문에 십자가를 집니다.
그 시대 사람들이 예수님을 메시아로 믿고 따름으로
예수님이 ‘영광의 주’가 되어서 구원의 뜻을 이루는 것이 본래 뜻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시대 사람들은 계속해서 돌이키지 않고, 시간이 갈수록 더욱더 예수님을 악평하고 막고 이단시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 보낸 메시아였으나, 하나님을 믿던 자들이
끝내 불신하여 더 이상 복음을 전할 수 없는 판국으로 기울어졌습니다.
그대로 두면 예수님을 불신하는 자들도,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도
제대로 구원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메시아로서 죄인들의 죄를 대신해 주고
모든 사람에게 ‘구원의 길’을 열어 주기 위해 십자가가 있는 <예루살렘>으로 오셔서
희생의 길, 십자가의 길 을 가셨습니다.

메시아가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듯,
제자들도 형제들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해 주고,
섬겨 주고, 사랑해 주고, 희생해 주며 ‘주의 몸’이 되어 살라고
당대에도, 후대에도 그 정신과 말씀을 외쳐 왔습니다.

이제 여러분도 성찬식을 통해 주의 몸이 되어
 ‘복음’을 외치며 ‘화평과 사랑’으로 살아가길 축복합니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내용이 문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심부름꾼이 문제가 아니다

내용이 문제다

계시하는 자료가 문제가 아니다

내용이 문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모르고 사는 것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모르면, 때가 되어 끝나고

다 갔어도 기다린다.

모르고 사는 것같이

억울한 것도 없는 것이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천국의 삶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땅에서 천국의 삶을 살면,

그것이 땅에서

하늘의 뜻을 이룬 것이다.

이런 삶을 사는 자는

영적인 삶을 사는 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