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하나님의 너그러운 사랑만큼, 조건이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하나님의

너그러운

사랑만큼,

조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