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모르고 사는 것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모르면, 때가 되어 끝나고

다 갔어도 기다린다.

모르고 사는 것같이

억울한 것도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