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정상으로 봐야 된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인생을 멀리 내다보지 않을 때나,

화날 때, 섭섭할 때는 모두

새 머리와 같다.

너무 좁게 보고, 코앞만 본다.

고로 제대로 못 본다.

기도하고,

정상으로 봐야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