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바늘을 만들듯이 모든 일을 섬세하게 해라.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바늘을 만들듯이


모든 일을 섬세하게 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