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자기 할 일을 하는 것은 생명과 같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요한일서 2장 5-6절 

『누구든지 <그의 말씀을 지키는 자>는 
하나님의 사랑이 참으로 그 속에서 온전하게 되었나니 
이로써 우리가 그의 안에 있는 줄을 아노라 
그의 안에 산다고 하는 자는 그가 행하시는 대로 
자기도 행할지니라』



작으나 크나 <자기 할 일을 하는 것>은 

‘먹고 싶을 때 먹을 것을 먹듯 절대 중하고 필요한 일’입니다.

<할 일>을 꼭 해야

청소하듯 깨끗하고, 아픈 것을 치료하듯 기쁘고,

옛것을 장사 지내듯 시원해집니다.

<할 일>을 하면, 

즉시 ‘일의 탄력’이 붙게 되어

그때부터는 <다음 할 일>로 이어져 다음 일도 잘해집니다.

<자기 할 일>을 하면 ‘소원’이 이루어지니

지금 이 때 누가 몰라줘도, 속상하게 해도 

‘하나님의 뜻’을 따라가는 것이 

<자기가 꼭 할 일>이라는 것을 절대 잊지 말고 살기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