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사연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대지의 눈은 
 저렇게도 푹 쌓이고 
 슬픈 사연 사연 
 나뭇가지마다 
 눈같이 무겁게도 쌓였구나 

 여기 있어도 저기 가도 
 몸 저리고 마음 저리는 고통은 
 마찬가진데 
 눈까지 저렇게 쌓여 
 내 갈 길을 막는구나 
  
 무슨 사연이 있겠지 
 무슨 뜻이 있겠지 

 그가 나를 막는구나 
 겨울철 눈으로 
 갈 길을 푹 덮어 막는구나 
 님들과 같이 지내며 
 하늘의 긴긴 사연 
 얘기나 하고 가야지 

 내일이면 
 나도 감고 님들도 가리 
 저 쏟아지는 눈도 물러가고 
 환난도 물러가리 
 몸 저리고 마음 저린 고통도 
 사라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