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끝없는 일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밤 깊도록
하여도
일의 끝이
안 보인다

밤 깊도록
한다고
내일이
끝이 보이면
어떻게
지구촌 생명들
여기 저기
다 구하랴

이제 육으로
여기까지고
영으로
할 일이다
육은 어지러워
더 갈 수가
없구나

기도다
깊은 밤이
넘어가도록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