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실망과 희망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사람이 
돌나무 
만큼도 
못하다 
  
기르고 
기른자 
사랑도 
하면서 
살기도 
했건만 
기대가 
어긋나 
실망을 
했으니 
  
이제는 
다시는 
그런자 
아예를 
없도록 
돌나무 
같이도 
고르고 
또골라 
하자구 
내골라 
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