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꽃샘추위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봄은 와

이른 봄에 피는 꽃은

이미 피어 버렸는데

눈보라가 치는구나



차가운 눈

꽃잎에 닿으니

피던 꽃

움츠리고 마는구나



조금 있으면

꽃향기 풍기고

벌꽃나비 날아올 무렵이건만

눈보라 친다고

피던 꽃이

그저 움츠리고만 있으랴



꽃샘추위

너를 보고 시기가 나

강풍 친다 하지만

나와 같이

놀고 싶어서인가

하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