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인생길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잘 곳 없어 
 나 여기 왔나 
 먹을 것 없어 
 나 여기 왔나 
 설한풍 모진바람 
 가혹하게도 불어온다 

 인생길 찾으러  
 여기 왔다 
 깊은 굴, 돌 굴이 
 내 집은 아니다 
 험한 산도 
 외로운 곳도 
 내 정원은 아니다 
 인생길 찾는데 
 여기서 기도하며 
 젊은 날에 
 이 굴에서 살았다 

 그 인생 
 날 찾아 
 구세주 오셨다 
 내게 응답해 주셨고 
 자신이 인생길이라고 
 따라오라 
 내게 배우라 하셨네 
 긴긴 세월 
 내 젊은 청춘 가도록 
 배웠다 

 때 되면 산에서 
 머루 다래 포도 
 열매 따 먹고 생활하며 
 기도했다 
 겨울에 먹을 것 없으니 
 나무 감긴 칡넝쿨 
 끊어다 씹어 먹고 
 쓰린 창자를 채웠다 

 성자 주님 
 자신이 인생길이라고 
 알려 주어 
 진정 사랑하며 
 시대 말씀 
 배우고 나와서 
 내 형제들에게 전하고 
 민족 세계에 전해 주어 
 따라오는 자와 함께 
 한 지체 되어 
 성자 주님의 
 몸이 되고 
 손발 되어 
 오늘도 
 따라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