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꽃 여인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이 겨울철    

찬바람이 불어와서   

만산 초목 달달 떤다   

앙상 가지 남았건만   

잎이 싱싱 꽃이 만발   

향기 진동하도다   




내가 너를 택하여서   

내 집에다 사다놓고   

애지중지 사랑하며   

이불 속에 덮어주고   

끌어안고 사랑하며   

화롯불이 되었도다   




너도 좋아   

잎이 싱싱 꽃이 피어   

나를 반겨 향기 진동   

내 마음을   

흥분하게 하는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