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극이다 변화다 뜨겁게 해라.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22장 37절 (핵심만 봉독)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샘도 <극>에서 ‘물줄기’에 닿아야 ‘물’이 나오고,

100m 달리기를 할 때도 <극>에 가야 ‘결승선’이 나옵니다.

<극>은 ‘끝’ 

곧 <극>에 처한다는 말은 <끝>까지 한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최고 극의 차원>은 무엇일까요?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했을 때가 ‘최고 극의 차원’입니다.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는

<최고 좋은 생각의 극>, <최고 좋은 극의 세계>에 계십니다.

마음과 뜻과 목숨을 다해 가야 ‘그 차원’에 이르게 되니

하늘의 극인 성삼위와 땅의 극인 인간이 일체되어

극에 처할 때까지, 끝까지, 뜨겁게 행함으로

삶도 변화되고, 영원한 것을 유업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행하는 만큼 달라지니,

모두 희망을 가지고 감사 감격하며

극에 처해 변화를 이루며 뜨겁게 행하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