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시인을 위한 시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시는 설명하는 것이 아니지        

시는 해석하는 것이 아니지       

읽는 자마다 철학이 다르니까     

자기 나름대로 해석도 해 보고      

자기 주관대로 생각도 해 보도록      

어떤 이는 읽고 웃고       

어떤 이는 읽고 울고      

다른 이는 읽고 슬퍼하도록       

시의 천기를 누설하면 아니 되나니           

그 깊은 심정을 알 자 뉘 있으랴       




시인의 천기를   

제 철학대로    

제 수준대로 해석한다면     

그 얼마나 경솔한 일이랴    

시의 비밀을 안다 하여도     

시인을 위해 입을 굳게 닫고    

자신만이 웃고 울며     

골수로 심정으로 느껴야 되나니        

말 못 할 사연을 심정에 품고      

행동 못 할 사건을 골수에 품고     

해를 보고 말 못 함을      

죄 없는 별을 보고 쓰는데      

어이 시인의 그 깊은 글을      

어리석게 해석하여 

시인의 그 고귀한 생명을  

단명케 할 수 있으랴 




대인의 시는 지혜자라야 깨닫게 되나니   

시대를 분별하고 때를 따라 해석해 줌은   

시인의 심정의 한을 풀어 주는 일이로다   

오히려 그런 자의 심정에   

그 영혼이 찾아와   

자기 시를 쓰게도 도와주나니   




시인은 시를 써놓고    

만족이 없고 늘상 울고 웃나니   

시인이 시를 쓰는 것이 취미가 아니라  

이는 그 시대 눈물의 문학의 선견자여서   

제 마음대로 쓸 수도 없는   

천명(天命), 시대의 운명이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