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문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겉보기엔 

 문이 

 제일 작았는데 

 확인하니 

 제일 넓다 

 확인이 

 좁은문을 

 넓혀 준 것이다 

 벌릴수록 

 커지는 

 짝짝 벌어지는 

 마음의  

 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