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소경은 소경끼리 가고, 눈 뜬 자는 눈 뜬 자끼리 간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소경은 소경끼리 가고, 눈 뜬 자는 눈 뜬 자끼리 간다.


스스로의 행위가 서로 쪼개지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