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예측으로 판단하지 말아라.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본 문]민수기 22장 21-35절

21)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서 자기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모압 고관들과 함께 가니

22) 그가 감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이 진노하시므로
여호와의 사자가 그를 막으려고 길에 서니라
발람은 자기 나귀를 탔고 그의 두 종은 그와 함께 있더니

23)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가 칼을 빼어 손에 들고 길에 선 것을 보고
길에서 벗어나 밭으로 들어간지라 발람이 나귀를 길로 돌이키려고 채찍질하니

24) 여호와의 사자는 포도원 사이 좁은 길에 섰고 좌우에는 담이 있더라

25)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를 보고 몸을 담에 대고
발람의 발을 그 담에 짓누르매 발람이 다시 채찍질하니

26) 여호와의 사자가 더 나아가서 좌우로 피할 데 없는 좁은 곳에 선지라

27) 나귀가 여호와의 사자를 보고 발람 밑에 엎드리니
발람이 노하여 자기 지팡이로 나귀를 때리는지라

28) 여호와께서 나귀 입을 여시니 발람에게 이르되
내가 당신에게 무엇을 하였기에 나를 이같이 세 번을 때리느냐

29) 발람이 나귀에게 말하되 네가 나를 거역하기 때문이니
내 손에 칼이 있었더면 곧 너를 죽였으리라

30) 나귀가 발람에게 이르되 나는 당신이 오늘까지 당신의 일생 동안 탄 나귀가 아니냐
내가 언제 당신에게 이같이 하는 버릇이 있었더냐 그가 말하되 없었느니라

31) 그 때에 여호와께서 발람의 눈을 밝히시매
여호와의 사자가 손에 칼을 빼들고 길에 선 것을 그가 보고 머리를 숙이고 엎드리니

32) 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너는 어찌하여 네 나귀를 이같이 세 번 때렸느냐 보라
내 앞에서 네 길이 사악하므로 내가 너를 막으려고 나왔더니

33) 나귀가 나를 보고 이같이 세 번을 돌이켜 내 앞에서 피하였느니라
나귀가 만일 돌이켜 나를 피하지 아니하였더면 내가 벌써 너를 죽이고 나귀는 살렸으리라

34) 발람이 여호와의 사자에게 말하되 내가 범죄하였나이다
당신이 나를 막으려고 길에 서신 줄을 내가 알지 못하였나이

35) 여호와의 사자가 발람에게 이르되 그 사람들과 함께 가라
내가 네게 이르는 말만 말할지니라 발람이 발락의 고관들과 함께 가니라



사람들은 <예측과 추측>을 많이 합니다. 왜 그럴까요?

궁금하니까요!

궁금하니 ‘사전에 궁금해서 한번 해 보는 것’입니다.

   
<예측과 추측>은 ‘거기에 대한 자기 감정’에 따라서

좋게, 혹은 나쁘게 생각하고 판단하는 것이니,

<예측과 추측>으로 결정하면 ‘실수’하게 됩니다.


<자기 의지의 생각>은 자기가 원하는 대로 흘러가

그 예측한 것은 거의 틀린 것이 많습니다.

이렇게 <예측과 추측>은 

‘자기 생각일 뿐’‘실제 사실’이 아닙니다.


그런데 궁금하니 <예측>해 보고

그 ‘예측’대로 ‘결정’해 버리면,

괜히 마음만 조급해지고, 오해도 하게 되고,

섭섭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고,

더 나아가서는 해를 입게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자기 생각, 자기 예측>과 <실제>가 다르듯,

<자기 생각, 자기 예측>과 <하나님의 생각>은 

다르다는 것을 알고 기도하여 확인하고, 실제를 확인하고,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를 중심해서 확인하고 행하기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