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무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나무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열매가 하루도 쉬지 않고 지속적으로 크듯,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를 쉬지 않고 사랑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