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변화무쌍

[정명석 목사의 영감의 시]



 나 
 인생 변하는 것 
 정말 질색이야 
 너도 그러하냐 
 너도 겪었구나 
 모두 인생이 어려서 그런가 
 그것도 있지만 
 앞날을 몰라서 그렇고 
 현실도 제대로 몰라서 그렇다 
 선악을 판단을 못 한다 

 모두들 
 인생들 변하는 것 
 싫어들 하면서도 변한다 
 아무나 제 좋다고 
 주님의 사랑을 하여도 안 되고 
 하늘의 사명을 맡겨도 안 된다 
 호박에 망건을 씌우면 
 마빡이 벗겨지고 
 미련한 자에게 
 영예가 합당치 못하다 

 제 인생 가다가 
 책임 못 해서 변하고 
 그때는 지난날 
 도운 것, 잘해 준 것 
 모두들 악평을 하면서 
 누명을 씌우며 
 지옥 고통을 준단다 
 사람이 모두 
 내 마음 같지 않도다 
 제 마음대로 
 안 해 주면 변한다 
 마음의 지질 바탕이 그러하니 
 생긴 대로 
 놀고 산다 

 사람을 멀리도 말고 
 가까이도 말아라 
 적당히 길러라 
 후에도  
 문제도 없도다  

 그런 자 가지고 
 전능자 하나님 성령님 성자의 
 그 뜻을 같이 이루면 
 서로들 거짓 없이 속 주며 
 사랑을 하면서 살다가 
 흠 없는 
 하나님 나라 천국을 
 갈 수가 있겠냐 

 가다가 안 뵈면 
 맘 변해 사라졌네 
 제 마음 바탕이 그러하니 
 성자도, 그 몸도 
 어쩔 수가 없구나 
 훗날에 모두 
 변한 자도 
 변치 않은 자도 
 빛과 어둠과 같이 드러나서 
 너도 나도 
 보고  
 말들 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