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새 시대는 새 기계와 같고, 새 물건과 같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새 시대는 새 기계와 같고,

새 물건과 같다.

새 기계와 새 물건을 쓰려면

사용법을 배워야 된다.

이와 같이 새 시대도 배워야 안다.

모르면 소경이요, 어린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