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사랑과 감사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25장 14-21절

『 또 어떤 사람이 타국에 갈 때 그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각각 그 재능대로 한 사람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더니
    다섯 달란트 받은 자는 바로 가서 그것으로 장사하여 또 다섯 달란트를 남기고
    두 달란트 받은 자도 그같이 하여 또 두 달란트를 남겼으되
    한 달란트 받은 자는 가서 땅을 파고 그 주인의 돈을 감추어 두었더니
    오랜 후에 그 종들의 주인이 돌아와 그들과 결산할새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다섯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다섯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




할렐루야!

마태복음 25장 14절 이하의 말씀은 달란트 비유입니다.

소질과 재질대로 달란트를 나누어주었다고 예수님이 비유했습니다.

주인이 다섯 달란트 받은 사람에게는

“참 잘했다. 또 다섯 달란트를 남겼구나.

바로 가서 하였구나.

바로 가서 장사함으로 이렇게 되었구나.

너는 나와 같이 기쁨의 주인의 즐거움에 참예하자.

참 잘하고 충성하였다. 작은 일이긴 하지만 충성하였구나.”

그렇게 말씀했습니다.


그리고 두 달란트 받은 자에게도

“수고했다.

재질과 소질들을 열심히 발휘해서 또 달란트를 남기었구나.

잘했다. 주인의 즐거움에 참예하자.”

했습니다.

한 달란트 받은 사람은 왜 한 달란트 갖고 왔는고 하니,
“주인은 이럴 줄 알고 내가 이렇게 대했습니다.”


“너는 나를 오해했구나.

나는 수고도 안 하고 애씀도 안 하고 모으지도 않고 생기는 줄로 생각했어?

나도 남기기를 원하는 사람이고, 잘되기를 원하는 사람이며 커지기를 원하는 사람인데...

나를 오해하였도다.”


“잘못했습니다. 용서하십시오.”


그러나 통하지 않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받지를 않았습니다.
오히려 “너는 너의 행위대로 바깥에 나가서 바깥세상에서 살아라.” 그랬습니다.

이래서 그 이야기가 끝났습니다.

이 이야기로 인해서 금년도 우리를 회고합니다.

한 해를 회고해 보면 여러 일들이 참 많았습니다.
개인, 가정, 민족, 세계적으로 볼 때 각 나라들도 어려움을 많이 겪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깨달은 일들, 겪은 일들을 보면 보람 있는 일도 많았고,

너무 바빴고, 그리고 어려운 가운데 눈물겨운 것도 많이 있었고,

앞이 캄캄할 때도 있었고,

그리고 또 태양같이 눈부시게 찬란한 일들도 있었습니다.

돌이켜 볼 때 하나님은 우리를 지켜 주었습니다.
개인, 가정, 민족, 세계를 하나님이 철저히 지켜 주셨다는 것입니다.
여러 모든 고통 속에서 하마터면 크나큰 함정에 빠져서

그저 고생들을 엄청나게 했을 것인데

그런 세계에서 하나님이 지켜주셨고, 동행해 주셨습니다.

서산마루까지 우리를 비추는 태양처럼 지키시고

영의 능력으로 동행하시고 불꽃같은 눈으로 쳐다보며 지켜주셨습니다.




"성경말씀은 항상 하나님께서 책임지고 지켜준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하나님이 한 말은 책임진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면서 기도하고 간구할 때

하나님께서 “그러하겠다.” 하고 마음으로 깨달음이 오면 지켜 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참 좋은 것이 많은데

그 중 하나가 하나님은 실수를 않고 하신다는 것입니다.

사람은 실수를 많이 하는데 하나님은 실수를 않고 하니까 너무 좋다는 것입니다.

기술자들도 실수하고 전문가들도 실수를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실수를 안 하시니까 너무 좋더라.’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여러분이 마음 놓고 맡겨놔도 하나님은 한 번도 실수를 안 하십니다.
왜 그런가 하면,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기 때문에도 그렇습니다.
또 한 사람에 천사들 다섯 명, 여섯 명씩 배치시켜 놨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님도 살피시니까 실수를 안 하시는 하나님을 우리가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또 하나는, 무조건 하나님은 여러 가지로 사랑해 주셨습니다!

사랑해 주시고 인도해 주시고 함께해 주셨습니다.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렇게 해 주는 것을 따라서 그전에 실수한 것을 다시 복직하고 또 채워 주셨습니다.


우리 인생들이 실수해도

하나님께서는 다시 용납하시고 함께하시고 사랑해 주셨다는 것입니다.

언제?

과거 1년 동안 그렇게 해 오셨다는 것입니다.
지금 1년을 두고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무엇이 있었는고 하니,

지혜를 주고 지식을 주고 부지런함을 주고 힘든 가운데도

하나님께서 역사하시고 함께해서 일어나게 만들고 뛰게 만들고

이런 일들을 계속 암암리에 역사를 은밀히 해 오셨습니다.
그래서 여러분들이 이렇게 365일 동안 존재하면서 오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1년을 하루같이 이렇게 보냈습니다.

태양이 지듯이.
서산마루에 태양이 지금 지고 있습니다.

이런 일을 우리가 매일 겪었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1년 치를 크게, 365일치의 큰 해가 지금 지는 날입니다.

1년 동안 여러분들, 아주 수고하고 참 열심히 뛰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이 역사하시고 함께하심이 컸다는 것을

일일이 보고 겪었기 때문에 말을 해 주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보고 겪은 것을 깨닫고 말로 하자는 것입니다.

그래서 “회고하자.” 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애굽을 벗어나 가나안 복지를 가게 되었을 때 말씀했습니다.


 “너희가 홍해 바다의 죽음의 고비를 건너왔을 때를 돌아봐라.

어떤 곳에서 이끌어냈나.

어떻게 왔지?”


자기들이 홍해 바다 물을 가른 것도 아니고 물을 말린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
인간이 못한 것은 다 하나님께서 해 주셨고

인간이 한 것도 하나님이 인간을 통해 하게끔 하셨습니다.
우리는 모르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켜 주고 계셨더라는 것입니다.

올 한해 건강을 지켜주시고, 여러 사고 나는 곳에서 지켜주시고,

배고프지 않게 먹여 주시고,

연속적으로 말씀을 듣게 만들어 주신 하나님의 큰 은혜를 우리는 받았습니다.

환난과 역경 중에도 늘 사랑하면서 해 왔고, 감사하면서 우리가 살아왔습니다.

그렇지요?

그래서 금년도는 사랑과 감사의 해로 매듭을 짓게 되었습니다.

금년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시고 역사하심이 심히 크고 많았던 것을 이야기했습니다.
세계 각 나라, 각 교회, 지도자들뿐만 아니라 뛰고 달리면서

젊음을 또 한 해에 묻고 가는 여러분들,

오늘 주일말씀과 같이

“잘 했다.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많은 것으로 또 맡기리니

주인의 즐거움에 같이 참여해서 또 살자.”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여러분들 그동안 수고했어요.
이제 다음 만나는 새로운 해에 또 멋있게 맞고,

뛰고 달리면서 손을 잡고 한 해를 또 맞고 가기를 바랍니다.
온 세계의 여러분들, 모두 모두 어려운 환경을 이기면서 담대하게 행하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