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현재 할 일은 지금해라. 지금 주와 같이다.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전도서 3장 1-8절


할렐루야! 영원하신 성부 하나님의 사랑과 성자의 평강을 빕니다.

<현재에 할 일>은 ‘현재’에 하는 것이고,

<미래에 할 일>은 ‘미래’에 가서 하는 것입니다.
<현재에 못 한 것>은 ‘미래’에 가서 할 수 없습니다.
<현재에 못 한 일>을 미래에 가서 하더라도

이미 <시간>이 지나고 <때>가 지났으니 해도 효과가 없고,

또 <미래>에 가서는 ‘미래의 일’을 해야 되니,

<현재 일>은 ‘현재, 지금’ 해야 합니다.
 
<현재의 것>은 ‘현재’에 해야 <미래>에 가서도 그로 인해 ‘열매’를 거두게 됩니다.
<과거>는 ‘현재’를 낳고, <현재>는 ‘미래’를 낳습니다.
고로 <현재의 것>은 ‘현재’에 해야

<현재>도 잘되고, <미래>에 가서도 얻을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섭리역사>도 그러합니다.
사람들이 준비됐든, 준비되지 않았든 꼭 ‘때’에 맞춰 행하십니다.
<계절>을 보세요.

사람을 기다려 주지 않습니다.
<때>가 되면, 바로 ‘계절의 옷’을 갈아입듯,

사람도 ‘그 때’에 따라서 행해야 순리로 살게 됩니다.

<제때>가 됐으면 누구를 기다리지 말고, 혼자 하더라도 ‘제때’ 해야 합니다.
혼자라도 ‘제때’에 맞춰 하다 보면 <때>가 돕습니다.
혼자 하더라도 ‘제때 하는 자’가 최고의 지혜자입니다.

<해가 떴을 때>와 <해가 졌을 때>는 ‘상황’이 바뀌듯,

<때>가 지나면 ‘상황’도 바뀝니다.
 
똑같은 바닷물이라도 <여름철>에는 들어가서 수영할 수 있지만,

 ‘더운 때’가 지나 <겨울철>이 되면 상황이 바뀌어서

바닷물이 얼음물같이 차가워져 들어갈 수 없습니다.
고로 <때>가 되면, 그때 빨리하라는 것입니다.
그래야 ‘상황’이 뒤바뀌지 않아서 쉽게 잘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같은 거리>를 놓고도 ‘가는 방법’은 여러 가지입니다.
편히 걸어서 목적지까지 가는 방법이 있고,

힘들지만 뛰어서 빨리 가는 방법이 있고,

돈이 들어도 차를 타고 더 빨리 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천천히 가면, 목적지에 도착하는 시간이 그만큼 늦어지고 늦게 얻습니다.
빨리 가면, 목적지에 빨리 도착하여 빨리 얻고 누리게 됩니다.

천천히 가서 늦게 도착하여 늦게 얻느냐,

빨리 가서 빨리 도착하여 빨리 얻고 누리느냐,

이것은 ‘얼마나 제때 빨리 행하느냐’에 따라서 좌우됩니다.

편하게 가더라도 늦게 가면, 얻고 누릴 시간이 없고,

고생돼도 뛰고 달려서 빨리 가면, 얻고 누릴 시간이 많습니다.

어떤 사람은 ‘편한 방법’만 택해서 삽니다.
편하니까 좋지요?
그러나 <편한 것>이 ‘행복한 것’만은 아니고,

<편한 것>이 ‘얻는 방법’은 아닙니다.
고생돼도 전심으로 하는 자가 가장 빨리 얻고, 가장 많이 얻고 누리게 됩니다.

오늘 말씀을 듣고, <현재 할 일>은 지금! 제 때!에 주와 같이 행하여,

많이 얻고 많이 누리는 여러분이 되기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