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시간을 뺏긴 것은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시간을 뺏긴 것은

마치 방에 들어온 뱀을 잡았다가 놓친 것과 같다.

다시 뱀을 잡듯이, 다시 시간을 잡아야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