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생각이 거리다. 생각따로 몸따로 살면 허무하고 공허하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정명석 목사


[본 문]이사야 45장 11-12절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 

곧 이스라엘을 지으신 여호와께서 이같이 이르시되 

너희가 장래 일을 내게 물으며 

또 내 아들들과 내 손으로 한 일에 관하여 내게 명령하려느냐

내가 땅을 만들고 그 위에 사람을 창조하였으며 

내가 내 손으로 하늘을 펴고 

하늘의 모든 군대에게 명령하였노라 




사람들은 50m, 100m, 200m 거리를 계산하고

이것으로 얼마만큼 가까이 있고, 멀리 있는지 계산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과 성령님, 성자는 

‘거리’를 이렇게 계산하지 않으시고

<생각하는 것>에 따라서

옆에 가까이 있는지, 멀리 있는지 ‘거리’를 따지십니다.


하나님과 성령님, 성자와

생각과 심정이 잘 통하고 일체 되어 있으면,

<삼위와의 거리가 떨어져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그러나 생각과 심정이 잘 통하지 않고 

일체 되어 있지 않으면,

삼위와의 거리가 100리, 1000리까지

<멀리 떨어져 있는 상태>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과 성령님, 성자와 생각과 

심정이 잘 통하고 일체 되려면,

매일 삼위일체를 잊지 말고 사랑하며 

생각하고, 늘 교통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또 <자기가 지은 죄>는

작으나 크나 매일 회개하여 깨끗하게 해야 합니다.


모두 삼위와 주 옆에 거리 없이 완전히 

일체 된 삶을 살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