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삼위일체는 비유의 거울을 사용하여 말씀하신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13장 13절 

『그러므로 내가 그들에게 <비유>로 말하는 것은
그들이 보아도 보지 못하며 들어도 듣지 못하며 깨닫지 못함이니라』


마태복음 13장 34-35절 

『예수께서 이 모든 것을 무리에게 <비유>로 말씀하시고, 
<비유>가 아니면 아무 것도 말씀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내가 입을 열어 <비유>로 말하고 
창세부터 감추인 것들을 드러내리라 함을 이루려 하심이니라』


사람이 무엇을 계속하다 보면 

처음 받았던 감동, 느낌, 기쁨의 강렬함은 사라져 버립니다. 

고로 때에 따라 ‘전환’하여 새롭게 해야 합니다.

<사람의 생활>은

동쪽에서 서쪽, 남쪽에서 북쪽으로 ‘변화’를 주어 행하면서

계절처럼 ‘차원’을 높이고 ‘방향’을 돌려서 해야

계속 더 느끼고 흥분되어 희망차게 됩니다.

하나님의 구원역사도

때에 따라 ‘전환’하며 새롭게 하여 역사를 강렬하게 느끼고

기뻐 행하며 누리도록 하였습니다.

인생을 살 때

<하나님의 뜻>을 중심하여 ‘주와 일체’ 되어 

다양하게 행해야

권태가 없고 기쁨과 흥분, 희망으로 가득 차게 되니

연구하고 때마다 전환하면서 새롭게 하여 

차원을 높이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