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하늘에 속한 영원한 것은 열매와 같아서 먹고 누린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 멘토]


이 세상의 것은 꽃과 같아서 피고 지고,

하늘에 속한 영원한 것은

열매와 같아서 먹고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