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죄는 병과 같다.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죄는 병과 같다.

병은 치료해야 되듯,

죄가 있으면 회개해야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