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자기 뇌의 인식대로 좋아하고 싫어한다.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6장 21절
『<네 보물 있는 그 곳>에는 <네 마음>도 있느니라』
 
 
고린도전서 6장 9-10절
『불의한 자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줄을 알지 못하느냐
              미혹을 받지 말라
              음행하는 자나, 우상 숭배하는 자나, 간음하는 자나, 탐색하는 자나, 남색하는 자나
              도적이나, 탐욕을 부리는 자나, 술 취하는 자나, 모욕하는 자나,
              속여 빼앗는 자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하리라』
 
 
 
<예수님의 설교>를 보면
사람들이 몰라서 실패하고, 알아도 행하지 않아서 실패하니
행하도록 이해되게 가르쳐 주는 설교였고,
행하라고 감동을 주는 말씀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서
제사장과 서기관이 가르치는 것 같지 않고,
그 말씀이 정말 좋다고, 권세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하늘의 해, 달, 별을 따다 줄 권세 있는 말씀>을 해 줘도
‘체질’이 몸에 배고 뇌에 굳은‘인식관’이 있으면
<다른 좋은 것>을 줘도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 체질, 자기 인식에 있는 것>을 선택하고 좋아합니다.
 
저마다 <자기가 아는 차원>대로, <자기 뇌의 인식>대로
보고 평가하고 가치를 매기고 좋아하고 선택합니다.
 
<옷>을 선택할 때도, <자동차>를 선택할 때도,
<각종 작품>을 선택할 때도, <사람>을 선택할 때도
<자기 차원>대로, <자기 뇌의 인식>대로
 
<더 좋은 것>을 말해 줘도 자기는 안 좋다고 합니다.
<자기 차원>대로, <자기 뇌의 인식>대로 평가하고
가치를 매기기 때문입니다.
 
모두 하나님의 말씀으로 뇌의 인식을 온전히 하여 차원을 높이기 바랍니다.
 
 
 
http://www.god21.net/Godworld/Sermon/Summary/View/49667?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