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영원한 미

[정명석 목사의 한줄멘토]




육신의 미는 꽃같이 지고 사라지나

영은 갖출수록 더 빛나게 되고

영원히 지니고 살게 되느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