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자유의지 별 수 있는 신앙과 별 수 없는 신앙

[정명석 목사의 설교말씀]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마태복음 7장 21절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하나님은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구원자를 통해 <말씀>을 주시면
그 말씀을 듣고 믿느냐, 믿지 않느냐,
말씀을 듣고 행하느냐, 행하지 않느냐는 ‘각자 본인’이 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하나님과 주가 말씀해도
자기가 어떻게 생각하고 판단하고 행하느냐에 따라서
<자기 인생>이 달라지게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정하신 순리와 공의의 법칙>입니다.

결국 <자기 자유의지>를 잘못 쓰면, 별 수 없는 신앙이 되고
<자기 자유의지>를 ‘하나님과 성령과 주’께 맡기고 살면
별 수 있는 신앙이 됩니다.

말씀을 듣고, <자기 자유의지>를 가지고 
<하나님과 성령과 주의 방향>으로 잘 써야 합니다. 
아무리 하나님과 주가 귀히 보고 생명의 양식을 줘도
<자기>가 ‘매일 꾸준히 끝까지’ 행해야 합니다.

모두 ‘자기 생각’을 잘 살펴보고
항상 깨어 근신하며 <주의 생각>과 멀어지지 않게 하기를 
축복합니다.